5월 1일 모두 모여라!!


제가 민애청과 첫 인연을 맺은 것은 99년으로 기억합니다.
그해 여름 건국대에서 열렸던 서울지역 통일한마당에서
소위(!!) '민애청 조직사건'의 투쟁 총화 발언을 하던
민애청 효식형(으로 기억함...)을 무대 밑 콘솔에서 지켜보면서
민애청의 존재를 알았죠.

그 후 노농청학 연대를 강조하며
단국대 - 부여군농민회 - 한국보훈병원노조 - 민애청의 연대가 시작되었고
교류도 많아지고 그랬죠.
시간이 흘러 2001년...
이재권옹의 꼬임에 의해
명동 YWCA 마루 소극장에서 했던
3회 - 우리들이 만드는 희망의 한반도 공연에 참여하면서
민애청과의 본격적인 인연이 시작되었습니다.

그 인연을 만든 공연에서 불렀던 (연주했던) 노래를
함께 불러보고 싶습니다.

가창 편곡은 참 재미있었는데,
그 당시 노래를 들어보니 흐흐...^^

사실 원래 함께부르고픈 노래가 있었는데, 악보를 구할수도 없었고
두 번째로 생각했던 노래는 좀 늘어지는 노래라
날도 더운데 신나는(??) 노래가 낫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골라봤습니다...
3회 공연 실황을 링크할 수 있다면 좋았을것을...



◆ 노래소개



선긋기 (글, 곡 예제창)





◆ 노래패 소개

참세상 열린노래 소리타래

1991년 대구에서 결성
김학수 예제창 조원주 우성민
총 7장의 정규 앨범 및 디지털 싱글 발표

주요 노래
금강산, 푸른웃음담긴 우리의 신명으로, 희망을 사가세요, 다바쳐치열하게 등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함께 부르고 싶은 노래'는
매주 노래울이 모임을 할때마다
회원한명이 노래울 회원들과 함께 부르고 싶은 노래
또는 배우고 싶은 노래를 뽑아오고
그에 대한 사연을 이야기하고 회원들과 함께 노래하는 시간입니다.
----------------------------------------------------------

함께 부르고 싶은 노래 '박상오 회원편' - 희망은 그렇게 시작되죠

제가 대학교 4학년이었던 2007년에(물론 지금도 4학년이지만;;)
항공대에서 진행되었던, 한국총학생회연합 대의원대회때 처음 불렀던 노래입니다.

남총련 노래단 한반도에서 직접 작사, 작곡 한 노래이고,
독특하게도 간주가 없습니다ㅎㅎ

새터때 새터공연곡으로 했었는데, 애덜이 좋아라 했었던것이 기억이 남네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함께 부르고 싶은 노래'는
매주 노래울이 모임을 할때마다
회원한명이 노래울 회원들과 함께 부르고 싶은 노래
또는 배우고 싶은 노래를 뽑아오고
그에 대한 사연을 이야기하고 회원들과 함께 노래하는 시간입니다.
----------------------------------------------------------

함께 부르고 싶은 노래 '박상오 회원편' - 노동의 새벽

제가 대학 새내기였을때,
군대를 막 전역한 한 선배가 통함방에서 불러준 노래가

바로 이 '노동의 새벽' 이라는 노래였습니다.

평소 농담으로 일관하던 형님이었는데,
그날따라 어찌 그리 절절히 부르던지..

가사도.. 가락도.. 어린 저에게 적잖은 충격을 안겨다 주었던 노래입니다.

'박노해'라는 이름 세글자도 그날 이후로 눈여겨 보게 되었지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함께 부르고 싶은 노래'는
매주 노래울이 모임을 할때마다
회원한명이 노래울 회원들과 함께 부르고 싶은 노래
또는 배우고 싶은 노래를 뽑아오고
그에 대한 사연을 이야기하고 회원들과 함께 노래하는 시간입니다.

함께 부르고 싶은 노래 '정은경 회원편' - 노래여 우리의 삶이여

2009년 올해로 제 나이 34살...
30년이 넘는 시간을 살아오면서
나와 밀접하게 인연을 맺고 있었던 것...
민애청과 나를 연결시켜준 것...
노래울에서 나를 열심히 움직이게 해 주었던 것...
어린 시절부터 지금까지 기쁘고 즐거웠던 순간, 힘들때 위로가 되었던 것...

바로 제 인생에서 '노래'라는 것과 떨어져 생활해 본 적이 없더라구요

세상을 배우고 세상을 노래하고자 하는 우리들에게
정말 좋은 곡인 것 같아서 뽑아보았답니다..

꽃다지의 "노래여 우리의 삶이여"


 유인혁 글,곡

먼길 걸어온 우리에겐 언제나
변함없이 곁에 있던 노래 있어
땀과 눈물 어린 오선지 위엔
아직은 못 다 이룬 꿈과 사랑이

하지만 슬플때 흘렸던 나의 눈물과
기쁠때 보여준 너의 환한 웃음 싣고
굳게 손잡아준 모든이의 꿈을 새겨
이제 들꽃처럼 끝없이 피어나리니

노래여 우리의 삶이여 어둠 속에서 더욱 밝게 비춰준
노래여 우리의 꿈이여 끝내 온세상에 울려 퍼지리

하지만 쓰러져간 벗들의 맑은 영혼과
오늘을 살아갈 너와 나의 다짐 싣고
따스히 보아준 모든이의 희망새겨
이제 강물처럼 끝없이 흘러 가리니

노래여 우리의 삶이여 어둠 속에서 더욱 밝게 비춰준
노래여 우리의 꿈이여 끝내 온세상에 울려 퍼지리

Posted by 정인가객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